글방(작품실)
독자한마당 > 글방(작품실)
이수홍 제3수필집 출간 덧글 0 | 조회 4,108 | 2012-08-03 00:00:00
김원용 (김원용)  






[ 책의 향기 ]

친지들과 더불어 사는 삶 속에는… 이수홍 세번째 수필집 북장구 치는 산수유나무

김원용  |  kimwy@jjan.kr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주북부경찰서 보안과장을 끝으로 공직에서 물러난 이수홍씨(75)의 노년은 더욱 바쁘다. 14년 전 정년 퇴직한 그는 판소리와 북, 수필 창작반에서 끼를 발휘하고 있다.

처음 취미삼아 배운 판소리는 전문반 수료까지 마치며 판소리대회 신인상을 받았다. 북의 경우는 전국고수대회 신인 장년부 최우수상 등의 여러 경력을 쌓았다. 학생들을 대상으로 판소리 강의에 나서기도 하고, 명창의 고수로 출연하기도 한다.

또 2006년 전북대 평생교육원에서 수필창작과정에서 수필을 공부한 그는 2008년 첫 수필집 노래하는 산수유에 이어 2010년 춤추는 산수유를 냈고, 다시 2년만에 세번째 수필집북장구 치는 산수유나무를 출간했다.(도서출판 북 매니저)

저자가 친지들과 더불어 사는 일상 이야기를 중심으로 삶의 지혜가 묻어나는 경험 등을 담은 70편의 글이 수록됐다. 1부하루하루가 마냥 즐거워에서 보여주듯 저자의 긍정적이고 낙관적인 삶의 자세가 잘 드러난다.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