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방(작품실)
독자한마당 > 글방(작품실)
독도 관련 깜짝 쇼 덧글 0 | 조회 3,379 | 2012-08-19 00:00:00
최병인 (최병인)  





58년전 바로 이날은 ‘독도는 우리땅’임을 세계에 알린 날이다.
이명박 대통령이 독도를 ‘깜짝 방문’한 이날, 이승만대통령은 1954년 8월10일 깜짝 이벤트‘를 벌였다. 미리 독도에 등대를 세워놓고 미국 방문 일정에 맞춰 전세계를 향해 등대 점등식을 열었던 것이다. 일본과 미국이 깜짝 놀란 것은 말할 나위도 없다


올해는 ‘평화선’을 선포한지 꼭 60주년!
이승만 대통령이 독도를 포함한 영해를 ‘평화선’으로 선포(1952년 1월18일)하지 않았다면 일본은 대마도를 도둑질했던 수법으로 진작 독도를 먹어버렸을지도 모른다.


 
 

 
 
 
 
 
 
 


"8.10 독도 기적!" 이승만-이명박....김대중

美-日에 강펀치! 이승만의 외교술!
58년전 8월10일 미국방문중 이승만은 독도 등대점등식을 세계에 공개했다.




 






1954년 이승만 대통령이 세운 독도 등대. 사진은 증축된 현재의 모습, 갈매기들이 아름답다.

이번에도 8월 10일! 같은 날에 같은 일이 어떻게 벌어질 수 있나.

 






1954년 7월30일 미국을 공식방문한 이승만대통령 부부가 아이젠하워 미국대통령 부부 및 그 손자들과 공식사진을 찍었다.

이승만은 독도의 등대점등식을 왜 하필 방미 기간에 하라고 지시했던가.
 
6.25남침전쟁의 휴전(1953년7월27일) 만1년후 1954년 7월26일 이승만은 미국 방문길에 오른다. 미국이 한일우호관계 회복을 극동정책의 핵심으로 삼고 이승만 대통령을 공식 초청한 것. 국제공산주의를 내세워 동유럽과 중국 대륙, 한반도 절반을 차지한 소련의 신식민주의 패권을 뒤늦게 깨달은 미국. 냉전시대가 본격화되자 불구대천의 원수지간인 한국과 일본을 화해시켜야만 했다.

이승만은 그러나 독립운동과 건국준비 때부터 줄곧 미국의 ‘좌우합작’ 압력 등을 거부해온 불굴의 지도자가 아닌가. 게다가 전쟁중에도 일본을 집중 지원하는 미국이 싫었다. 전쟁물자 공급을 도맡은 일본은 패전 10년도 안되어 일약 떼부자가 되다니. 그것도 한국을 강점했던 범죄자가 한국전쟁을 이용해 경제부흥을!

“이게 무슨 돼먹지 않은 소리야? 정상회담 필요없다. 백악관에 안간다.”
1954년 7월30일 오전 10시 아이젠하워 대통령과 2차 회담이 끝나게 되면 발표할 공동성명 문안을 보자 이승만은 분노했다. ‘한국은 일본과의 관계에 우호적이고...운운’하는 대목이 들어있기 때문이었다.

“이 친구들이 날 불러놓고 올가미를 씌우려는 모양인데...이러면 아이크 만나지 않겠다.”
백악관의 독촉과 측근들의 건의에 마지못한 듯 이승만은 뒤늦게 아이크(아이젠하워)와 마주 앉았다.
아이크는 한일국교수립이 시급하게 되었다는 주장을 펴기 시작했다. 사전에 일본과 합의한 뒤였다.

“이대로는 안된다. 내가 살아있는 한 일본과는 상종 안하겠다.”
이승만은 한마디로 거절했다.
놀란 아이크는 화를 내며 옆방으로 가버렸다.
진작부터 화났던 이승만이 소리쳤다.

“저런 고얀 사람이 있나.”
회담은 결렬 직전.
화를 삭인 아이크가 다시 회담장으로 나왔다.
이번엔 이승만이 벌떡 일어섰다.

“먼저 간다. 외신기자클럽 연설 준비 때문에...” 
백악관을 나와 버렸다.


 
 






1954년 7월28일 미국 양원합동 의회에서 연설하는 이승만 대통령.

한국대통령 최초로 미국을 공식방문한 이승만은 공항도착 인삿말부터 미국에 ‘선전포고’를 날렸다.


“겁쟁이들이 하나님이 다 차려준 밥상을 걷어찼다. 한반도 통일전쟁은 이제부터다.”
마중 나왔던 닉슨 부통령의 얼굴이 벌개졌다.
7월28일 미국 양원합동 의회 연설은 미국정부와 미국민들의 심장을 흔들었다.

“수많은 미국인들이 한반도에서 대의를 위해 목숨을 바쳤습니다.
그러나 그들의 피는 현명치 못한 사람들의 휴전으로 헛되고 말았습니다. 세계의 자유인들이 살 길은 오지 하나, 그것은 ‘악의 힘’에 유화적이거나 굽히지 않는 것입니다. 중국을 다시 찾지 못하면, 자유세계는 승리할 수 없습니다.
한국의 바보같은 휴전은 이제 끝내야 합니다.
친구들이어, 공산주의를 감기처럼 대수롭지 않게 말하지 마시오. 치명적인 바이러스입니다. 퇴치 투쟁에 나서야만 합니다. 지금도 늦지 않았습니다.
내 주장이 강경합니까? 그러나 공산주의자들은 누구든지 유화적이면 노예로 만들어 버리는 끔직한 세력입니다. 자, 용기를 가지고 우리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 궐기합시다!”
휴전을 결사반대하고 북진통일을 염원했던 이승만은 ‘성스러운 통일전쟁’을 즉시 다시 하자고 거듭 주장했다.
매카시 의원의 공산당 고발로 반공분위기가 고조되어있던 당시 미국회의원들은 33차례나 기립박수를 보냈다. 소련 간첩으로 체포된 미국무성 실세 알저 히스(루즈벨트 대통령 측근)가 유죄판결을 받은 직후이기도 했다.


 
 






이승만 대통령 연설에 미국회의원들은 33번이나 기립박수를 했다.

이튿날 이승만은 미리 준비한대로 판문점의 ‘중립국 감시위원단의 철수’와 ‘휴전협정 백지화’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직접 발표했다.

언론들은 바빴다. 외교의 달인 이승만 특유의 현장 외교 전술은 눈부실 정도였다.
양국에서 동시 발표된 한미정상간의 공동성명서에는 ‘한일관계’에 대한 단어가 한 개도 없었다.
한국이 미국에 요청한 군사-경제원조 7억달라도 물론 합의되었다.


 
 






1954년 8월 뉴욕 맨해튼 브로드웨이에서 영웅 퍼레이드를 벌이는 이승만 대통령.

그때, 일본의 독도 장난이 있었다. 뉴욕타임즈(7월31일자)에 ‘다케시마를 한국이 점령, 일본 주장’이란 제목이 붙은 기사가 2개면에 걸쳐 실렸다. 이승만도 이 기사를 보았을 것이다.

뉴욕 맨해튼 브로드웨이에서 100만인파의 환호속에 ‘영웅 퍼레이드’를 벌인 이승만은 마지막 기착지 하와이에 도착하자마자 측근에게 지시했다.

“준비는 끝났는가. 등대에 불을 켜라.”
1954년 8월10일, 무인도 독도에 등대불이 켜졌다.
대한민국 국토의 동쪽 끝 땅임을 알리는 등대불! 일본에 남의 땅 건드리지 말라는 경고 등불이었다.

1948년 건국과 동시에 "대마도를 반환하라"고 수십차례 요구했던 이승만. 김일성의 6.25남침으로 물거품 되자 일본이 탐내는 독도에 등대를 건설하고 점등식을 준비해 왔던 이승만의 빅카드.

한일관계 회복을 밀어붙이는 미국에게 보란듯이 미국 방문 중에 ‘독도는 한국땅’임을 선포하는 ‘깜짝 외교 쇼’를 벌였던 것이다. 국토방위는 전쟁만으로 지켜지는 것은 아니다. 통치자의 의지와 국민의 애국심이 등대불로 불타야 하는 것!


 
 






밤바다를 밝히는 독도 등대 불빛. 외적의 침입을 지키는 한국민의 경고등이다.

우연의 일치일까. 58년 시차를 둔 같은 날 두 대통령의 독도 지키기!
이승만과 이명박의 ‘8.10 역사 이벤트’!!

독도 이력서에 5천만 소유주의 지워지지 않을 인증이 또 찍혔다.
선대가 물려준 영토를 지키는 것은 ‘국가보위’ 첫 째 의무다.
그 소중한 우리 땅 독도 앞바다를 일본에게 ‘공동수역’으로 열어 준 것은 김대중 대통령이었다. 도대체 무슨 까닭이 있었던 것일까? 일본에 무슨 책 잡힌 것이라도 있었던 것일까? 뜬 금 없이 일본의 요구에 순순히 응하다니...

나라 땅을 적에게 내주는 ‘친일파’는 따로 있는 게 아니었다.


 
 





2012년 8월10일 독도를 방문한 이명박 대통령이 한국령 글자를 만지고 있다.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