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방(작품실)
독자한마당 > 글방(작품실)
은종삼 첫 수필집 청와대의 침묵 출간 덧글 0 | 조회 4,380 | 2012-08-31 00:00:00
김원용 (김원용)  






[ 책의 향기 ]

학교폭력·교장공모제…교육현장을 말하다前 진안 마령고 은종삼 교장 첫 수필집 청와대의 침묵

김원용  |  kimwy@jjan.kr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8.30  00:39:30











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진안 마령고 교장을 끝으로 교직에서 정년퇴임한 은종삼씨(70)가 첫 수필집 청와대의 침묵을 펴냈다(도서출판 북매니저).

은종삼씨가 40여년 전부터 교육전문지와 신문 등에 기고한 글들을 엮었다.

학교폭력, 교장공모제, 방학, 일제고사 거부문제, 장학지도, 자율학습 등 교육문제들을 중심으로, 한문 전공 교사로서 한문교육에 관한 단상, 부모님과 자녀 이야기, 사회문제들을 망라했다. 저자 스스로는 이 책을 자신의 인생보고서라고 했다.

잘못된 사회 현상을 날카롭게 비판하면서도 작은 일에 고마움을 표현하는 따뜻함이 글 곳곳에 스며있다.

날마다 천 원짜리 점심을 기다리는 재미가 쏠쏠하다. 오늘 식단은 무엇일까. 조밥, 닭 미역국, 고춧잎, 쥐어 무침, 배추김치가 먹음직스럽고 푸짐하다. (중략) 나는 이 행복한 밥상을 대할 때마다 감사의 기도를 드린다.(천 원짜리 밥상중에서)

5월은 잔인한 달청와대의 침묵10월은 국어의 달노벨문학상 꿈은 이루어진다천 원짜리 밥상싸이 닥터를 아시나요미망인 진술서 등 7부에 걸쳐 140여편의 글이 수록됐다.

2009년 대한문학으로 등단했으며, 현재 한국교원단체 총연합회 교권 위원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9월1일 오후 5시30분 전주 노블레스 컨벤션에서 출판기념회와 함께 어머니 유품 전시회를 갖는다.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